기사제목 홋카이도 스키리조트 4대 천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홋카이도 스키리조트 4대 천왕

“겨울 아웃도어의 클라이맥스를 만끽하라!”
기사입력 2023.12.15 17: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메인_좌수.jpg

 

스키어&보더의 한(恨)이 풀린다. 1년을 꼬박 기다려 한국을 떠나 일본까지 찾은 스키어라면 그 기대치도 남다르다. 더욱이 저마다 최고의 스키리조트라고 외치지만 왕좌는 홋카이도다. 기쁨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홋카이도 NO.1’ 이라는 칭호가 아깝지 않은 홋카이도 스키 4대 천왕들이 스키어들을 반기니 파우더스노우로 대표되는 최상의 설질과 개성파 빅스케일에 스키어&보더의 입에선 자연스레 감탄사가 터진다. 


총활주거리 42km 최대 스키일! ‘루스츠리조트’ 

루스츠 리조트를 따라다니는 수식어. 바로, ‘홋카이도 NO.1’이라는 타이틀이다. 스키장 스펙을 통해 알 수 있듯이 루스츠 리조트는 전 37개 코스에 총 활주거리가 42km에 이를 만큼, 홋카이도 제일의 규모를 자랑한다. 

 

스키장은 지역 전체를 병풍처럼 둘러싼 웨스트 마운틴, 이스트 마운틴, 마운트 이조라의 3개의 산에 걸쳐 3개의 에이리어로 나뉘어 진다. 사면 하나에 스키코스가 마련되어 있어도 충분한데, 그런 사면이 3개의 산을 따라 자리하고, 이스트와 웨스트마운틴 사이는 대형 곤도라를 통해 산을 왕래해야만 건널 수 있을 정도로 거대한 코스 맵이 열혈스키어의 입가에 미소를 머금게 한다. 

 

37개의 다양한 코스를 가진 3개 에리어 중에서도 루스츠다움을 만끽하고 싶다면 표고 994m의 산 정상에서 눈 아래로 도야호수와 우스산을 바라보고 정면으로는 요테이산의 웅대한 장관을 조망하며 활강을 즐길 수 있는 마운틴 이소라 에이리어가 제격. 중상급자를 위한 코스가 대부분이지만, 아전 시즌부터 초심자들을 위한 초급자용 우회코스가 마련되어 초심자라도 부담 없이 루스츠 최고의 인기코스에서 긴 활강을 만끽할 수 있어 루스츠의 배려가 고맙기까지 하다.  

 

서브01_루스츠리조트.jpg

▲압도적 자연설의 비압설이 매력적인 루스츠의 스키 코스 

서브02_루스츠리조트_호텔.jpg

▲루스츠 리조트 랜드마크 호텔인 THE WESTIN RUSUTSU RESORT

 

홋카이도 NO.1을 자랑하는 루스츠까지온 상급스키어라면 최상급자 코스를 경험하지 않을 수 없다. 대표적인 상급자코스로는 웨스트 에이리어의 ‘타이거 코스’. 수많은 모글 및 기술선수권 등 각종 대회에 사용되는 코스로 때문에 ‘트레이닝 번’이라는 별칭으로도 불리우는 프로급 난코스로 프로선수들의 기분을 만끽하고 싶은 유저라면 도전해 봄직하다. 

 

스노 리조트 스케일로서 홋카이도 NO.1을 자랑하고 있는 만큼, 숙박시설 역시 홋카이도 제일의 스케일을 자랑한다. 리조트 내에 자리한 오피셜 숙박시설은 본관, 사우스 윙, 노스 윙, 루스츠 타워의 4개 호텔과 펜션스타일의 로그하우스와 코티지의 2개 시설을 포함해 총 6개 숙박시설. 총 4,000명이 동시에 숙박할 수 있는 거대 규모다. 

  

가장 인기 있는 시설은 지난 1993년에 완공된 ‘루스츠 타워’. 23층 건물의 전 객실이 스위트룸 타입으로 설계되어 스키를 사랑하는 스키커플의 허니문에도 제격이고 복층구조를 통한 7인용 객실타입도 마련되어 그룹여행에도 부족함 없는 설비를 자랑하는 루스츠 리조트의 상징과도 같은 존재다. 

 

체험거리도 많다. 설상차를 타고 이조라 마운틴 정상에 올라 일출을 즐기거나, 스키장 운영이 종료된 밤중에 설상차를 타고 웨스트마운틴 정상을 향해 달리는 나이트 크루징도 각별하다. | www.rusutsu.co.jp


절경의 풍광에 버라이어티함 가득! ‘니세코 유나이티드’

아름답기로 유명한 스위스의 자연풍광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동양의 셍모리츠’라고 불리우는 홋카이도를 대표하는 스키 리조트가 있다. ‘니세코 마운틴리조트 그란·히라후 스키장’, ‘니세코 안누푸리 국제스키장’, ‘니세코 빌리지 스키장’의 3개 스키리조트가 한데 모여 4개의 에이리어를 만든 ‘니세코’다. 

 

니세코 그란·히라후 스키장은 버라이어티 풍성한 31개 코스가 매력이다. 3개 스키장이 한데 모인 니세코 에이리어의 중심적인 존재로, 니세코 파우더라는 이름이 따로 붙을 만큼 매력적인 설질은 물론, 전반적으로 중·상급자를 위한 코스설계가 더욱 스릴감을 자극하는 스키장으로, 변화무쌍한 31개 코스는 스키어의 욕구를 불태우기에 부족함이 없다. 

 

슬로프는 히라후 에이리어와 하나조노 에이리어로 나뉜다. 메인이 되는 코스는 히라후 에이리어로 특히, 산 정상부근에 코스 주변을 점하고 있는 나무 등의 장애물이 전무하여 오직 새하얀 설산만 자리한 코스는 마치 구름위에 내가 있는 듯한 해방감까지 선사하여 그 감동을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다. 

 

그란·히라후의 매력을 그대로 느끼고픈 스키어라면 ‘고쿠타이 코스’와 ‘슈퍼코스’가 제격이다. 후반부에 집중되는 30도의 급사면과 불규칙한 사면으로 상급자도 결코 자신할 수 없는 그란·히라후만의 위용을 선보인다.   

 

서브03_니세코그란히라후.jpg

▲니세코 그란 히라프 코스의 위용. 멀리 요테이산을 조망할 수 있다 

 

서브04_니세코빌리지.jpg

▲패밀리층에 인기인 니세코 빌리지 스키장

 

요테이산을 조망하는 파우더의 성지인 니세코 빌리지 스키장도 뒤지지 않는다. 최상의 파우더스노와 웅대한 스케일로 일본은 물론 전세계 스키어 및 스노보더가 꿈꾸는 성지로서 유명한데, 니세코의 상징인 요테이산의 바로 정면에 자리하고 있는 만큼 각 슬로프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이곳이 왜 ‘동양의 생모리츠’로 불려지는지 상기시켜주기에 부족함이 없다. 

 

아름다운 것은 경치만이 아니다. 정상부부터 센터하우스까지 슬로프를 따라 잘 정돈된 자작나무로 레이아웃되어 코스는 마치 자연 그대로의 산을 타고 내려오는 듯 살아 숨쉬는 감성을 연출하니 풍경과 코스 모두 눈을 떼기 어렵다. 전체 코스 수는 14코스로 최장활주거리는 5000m. 

 

가족과 함께 니세코를 즐긴다면? 답은 니세코 안누푸리 국제스키장이다. 안누푸리산의 남쪽 경사면을 따라 자리한 13개의 코스. 전체적으로 온화한 분위기의 코스 맵을 가진 ‘안누푸리 국제스키장’은 초심자로서 용감하게 홋카이도 스키에 도전한 이들을 위한 니세코 유나이티드의 선물이다. 

 

최장 활주 거리는 약 4,000m로 초급자도 이 4,000m의 롱 크루징을 어렵지 않게 즐길 수 있어 ‘초심자에게 공포감을 주지 않는 최고의 겔렌데’라는 칭호가 더욱 절실히 다가온다. | www.niseko.ne.jp


순백의 파우더가 만든 스노파라다이스, ‘후라노 스키장’ 

홋카이도 중심부 후라노에 자리한 ‘후라노 스키장’. 나무숲을 가르는 크루징 라인과 홋카이도의 대지임을 새삼 실감시켜주는 웅대한 경관, 눈앞으로 펼쳐지는 와이드한 경사면, 그리고 스키어의 담력을 시험하듯 응시하는 비압설의 급사면까지 자연의 품에 안긴 듯한 코스 레이아웃과 은빛 설산의 최상의 로케이션은 26개 코스를 가진 후라노스키장의 최대 매력이다. 

 

슬로프는 크게 산의 왼쪽으로 자리한 ‘후라노ZONE’과 오른쪽으로 자리한 ‘기타노미네ZONE’의 전혀 다른 개성의 2개 지역으로 나뉜 것이 특징. 해발 1,209m와 940m의 두개 연봉으로부터 코스가 나뉘어진 만큼 각 난이도별로 전혀 다른 스타일의 슬로프를 즐길 수 있어 마치 2곳의 스키장을 즐기고 있는 듯한 착각마저 선사한다. 

 

각각 나누어진 슬로프는 길이 925m의 페어리프트로 연결되어 있어 각 슬로프간의 이동도 자유로우며 26개의 코스는 각기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어 어느 코스에서나 3,000m 이상의 롱 드라이브를 만끽할 수 있는 점도 이채롭다.  

 

서브05_후라노스키장.jpg

▲압도적 개방감의 후라노 스키장 정상부

 

서브06_후라노스키장_호텔.jpg

▲후라노 스키장의 오피셜 호텔인 신후라노 프린스 호텔

 

가장 인기 있는 코스는 후라노ZONE 정상부 해발 900m에서 출발하는 ‘스피드 코스’에서 베이스의 ‘로프웨이 코스’로 이어지는 총 길이 4,000m의 롱 크루징 슬로프. 시작부의 일부 중급자 코스를 제외하고는 넓은 코스 폭의 슬로프에서 여유로운 활강을 즐길 수 있어 스키·보드를 가리지 않고 많은 유저들이 찾고 있다. 초급 유저라도 상부의 중급유저용 스피드 코스 대신 초급자용 ‘자이라 코스’를 선택해 베이스까지의 4,000m의 롱 크루징을 즐길 수 있어 스키실력에 관계없이 후라노 스키장의 매력적인 코스 맵을 실감할 수 있다. 

 

‘기타노미네ZONE’에서라면 해발 940m 최정상부에서부터 시작되는 '레이디스 다운힐 코스'가 추천코스. 총길이 2410m의 산봉우리 정상으로부터 내려다보는 토카치다케(十勝岳)나 다이세츠산(大雪山) 연봉의 대파노라마를 만끽할 수 있어 프린스 스키장 코스 제일의 아름다운 로케이션이 압권이다. 더욱이 기존 코스의 폭을 더욱 넓혀 스노보더도 더욱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점도 포인트. 

 

두 개로 크게 나뉘어 지는 슬로프별로 각각 자리한 로프웨이와 곤돌라도 프린스 스키장이 자랑하는 매력 중 하나다. 기타노미네ZONE의 6인승 곤돌라는 물론 후라노ZONE의 101인승의 일본 최고 속도의 로프웨이가 자리하여 총길이 2,230m를 약 5분 30초에 연결, 베이스에서 산 정상부까지의 소요시간을 대폭적으로 단축시켰다. |  www.princehotels.co.jp/ski/furano


여유 가득한 리조트 기분 만끽! ‘호시노리조트 토마무’ 

유수의 스키장이 많은 홋카이도 내에서도 스키리조트로 이름 높은 ‘호시노리조트 토마무’. 리조트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스키와 온천, 숙박 등 올인원 리조트의 재미를 추구하는 스키어에게 추천하는 명소다. 


보다 자유롭게, 있는 그대로의 자연을 즐긴다는 컨셉으로 레이아웃된 호시노리조트 토마무의 스키장은 표고 1,239m의 토마무산 산자락을 따라 자리한 거대한 스키 에이리어가 매력적인 산악코스. 초급자는 물론 상급자까지 모두 즐길 수 있는 17개 코스 중 가장 인기 있는 코스는 리조트센터에서 출발하는 알파캐빈 곤돌라를 타고 토마무산 정상에서 활강이 시작되는 실버벨코스. 표고 1200m 정상에서 바라보는 베이스까지 총 4.5km에 이르는 활주코스는 토마무의 대자연을 즐기며 봄기운을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는 코스다. 정상으로부터의 절경도 아름답지만 초급자도 즐길 수 있어 재미 또한 두배다.

 

자유분방한 코스맵도 특징이다. 초심자용 실버벨코스에서 경계 없이 분기되는 최상급자 한정코스나 중급자를 위한 실키웨이코스는 실력을 발휘하고픈 상급자들에게 자유도 높은 선택지를 제공한다. 

 

서브07_토마무.jpg

▲호시노리조트 토마무의 코스를 즐기는 스노보더

 

서브08_토마무_아이스빌리지.jpg

▲토마무 내 아이스빌리지. 다양한 나이트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리조트인 만큼 스키 이외에도 즐길 것이 풍성한 것도 토마무만의 매력이다. 가장 인기 있는 시설은 4계절 내내 유수풀에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파도풀인 ‘VIZ 스파하우스’. 자연광이 내리쬐는 개방적인 공간에서 가족이나 연인과 함께 여유로운 리조트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스키에 지친 몸을 달래고 싶은 이들이라면 리조트의 야경을 배경으로 정통 노천온천욕을 즐길 수 있는 ‘기린노유 온천’ 또한 리조트 기분을 만끽하려는 이들에게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다양한 액티비티 프로그램을 빼면 토마무가 아니다. 스노 시즌이라면 눈과 얼음으로 이루어진 아이스빌리지에서 토마무의 겨울밤을 즐기는 것도 좋을 것이고, 스노 바나나보트, 스노 레프팅의 캐주얼 프로그램부터 스노 피크닉, 설산 스키트래킹 등(일부 예약제) 다채로운 패밀리 프로그램도 마련되어 토마무에서의 시간을 더욱 알차게 채울 수 있다. 

 

리조트 내에는오피셜 호텔이 2개소나 있다. 전객실 스위트 등급으로 객실 내 전망 제트바스와 사우나를 완비한 ‘리조날레 토마무’와 호시노리조트 토마무의 랜드마크이자 리조트 중심에 자리하여 이동 편의성이 뛰어난 ‘토마무 더 타워’가 자리해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으니, 완벽한 윈터 리조트를 즐기기에 더없이 제격이다. | https://www.snowtomamu.jp/winter/

<저작권자ⓒ일본관광신문-日本観光新聞 & www.enewsjap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일본관광신문-日本観光新聞  |  창간일 : 2004년 3월 30일  |  발행인 : 이한석  |  (우)03167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68, 진흥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587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라 09528(2004.3.19)
  • 대표전화 : 02-737-053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s@japanpr.com
  • Copyright © 1997-2020 (주)인터내셔날 커뮤니케이션 all right reserved.
일본관광신문-日本観光新聞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