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여기가 눈의 왕국", 시간이 멈춘 일본 산 속의 별세계 '시라카와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여기가 눈의 왕국", 시간이 멈춘 일본 산 속의 별세계 '시라카와고'

기사입력 2021.12.28 14:1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Shirakawago-light up.jpg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지장된 다카야마(기후현)의 시라카와고 마을의 설경. 

 

‘갓쇼즈쿠리(合掌造り:합장양식)’라고 불리우는 시라카와고는 100여 년 전의 고건축과 일본 북알프스의 비경이 조화되어 좀처럼 만나기 힘든 풍경을 선사하는 일본 겨울 풍경의 정수로 손꼽히는 곳으로, 사람이 합장을 하여 손을 모은 모습처럼 뾰족한 삼각형의 지붕을 하고 있다고 하여 '갓쇼즈쿠리(합장양식)'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지붕의 형태는 호설(豪雪)지대인 지역의 특성상 많은 눈이 내려도 지붕에 쌓이지 않고 바로바로 떨어질 수 있도록 지붕에 급한 경사를 만들어둔 것이 그 이유다. 


시라카와고 마을 내에는 총 114동의 전통가옥이 남아 잇으며, 단지 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세계유산의 땅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추억을 쌓는 특별한 경험도 기다린다. 

 

갓쇼즈쿠리의 옛 집에 들어앉아 화로를 둘러싸고 산채요리와 민물고기의 소금구이를 뜯고 두부로 만든 스테이크 등, 시라카와고의 향토요리가 맛볼 수 있는 관광객 대상 체험숙박시설이 총 22개소가 마련되어, 세계유산에서 하룻밤을 보내며 얻는 감동과 함께 할 수 있다. 


<저작권자ⓒ일본관광신문-日本観光新聞 & www.enewsjap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일본관광신문-日本観光新聞  |  창간일 : 2004년 3월 30일  |  발행인 : 이한석  |  (우)03167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68, 진흥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587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라 09528(2004.3.19)
  • 대표전화 : 02-737-053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s@japanpr.com
  • Copyright © 1997-2020 (주)인터내셔날 커뮤니케이션 all right reserved.
일본관광신문-日本観光新聞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